'녹두전' 박민정, 아쉬운 종영소감.."연기하는 나 또한 애청자였다" > NEWS | 스토리제이컴퍼니

ALL RIGHTS RESERVED. 2019 @ STORYJCOMPANY

News

NEWS

'녹두전' 박민정, 아쉬운 종영소감.."연기하는 나 또한 애청자였다"
Date : 20-01-06   Hit : 517

본문

7ce777acc005525904f2fa441295ac98_1578300958_2723.jpg


지난 25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 중전 역을 맡은 박민정은 마지막까지 국모로서 자신의 자리를 지키는 동시에 어머니로서의 애틋한 감정까지 소화해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중략)



전작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뮤지컬 ‘그날들’과는 180도 다른 캐릭터로 돌아온 박민정은 ‘녹두전’을 통해 한층 깊어진 연기와 더불어 기품 있는 외모로 비주얼까지 완벽 소화, 색다른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줬다. 이에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심스틸러로 자리매김한 박민정의 행보에 대한 기대가 뜨겁다.




기사원문 및 출처 : 서울경제 김주희 기자 https://www.sedaily.com/NewsView/1VQYJHERAV